home - 곶자왈이야기 - 돌멩이이야기

제목 미래를 빼앗긴 적도의 섬
글쓴이 곶자왈 
구분 기타
2008-04-01 오전 10:27:53

투발루여 가라앉지 마소서
미래를 빼앗긴 적도의 섬
 
태평양의 섬나라 투발루는 지구에서 가장 평화로운 곳이다. 드넓은 태평양에 찍힌 점 하나, 투발루는 지도에 그렇게 표시된다.


투발루는 9개의 섬으로 이뤄져 있다. 이 가운데 수도가 있는 푸나푸티에 사람이 가장 많이 산다. 그래봤자 9500명 가운데 4500명이다. 투발루에 닿는 길은 피지에서 일주일에두번있 는 프로펠러 비행기와 한달에 한두번사흘 동안 거북이처럼 항해하는 배가 전부다. 2006년 한 해동안 다녀간 관광객이 고작 75명밖에 안 되는 이 한적... (계속)
 
매달 보름과 그믐, 바닷물 수위가 높아질 때 투발루는 물난리를 겪는다. 사이클론이라도 오면 섬이 두 동강으로 끊기기도 한다.
 | 글 | 남종영 한겨레21 기자 ㆍfandg@hani.co.kr |


출처 http://www.dongascience.com/Ds/contents.asp?mode=view&article_no=20070425175919
    

* 도움말를 클릭하시면 댓글인증키사용안내가 자세히 나와 있습니다.(도움말 )
암호코드: 숫자: 9538   글자: csef
Name : Password :